• 최종편집 2020-09-16(수)
 

서계동 구릉지 꼭대기에 위치한 샛노란 외벽의 이층집은 앞마당에 큰 은행나무가 있어 ‘은행나무집’으로 불린다. 일제강점기 시대 장교가 거주하던 주택을 리모델링해 만든 이곳은 낮에는 전시를, 밤에는 감미로운 라이브 공연을 하는 문화예술공간이다. 구릉지라는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동네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은행나무집의 매력이 궁금하다.

지리적 불리함을 극복한 언덕 위의 집

 

dms.jpg

 

은.jpg

 

은1.jpg

 

서울역 바로 옆에 위치해 도심 업무지구와도 가까워 생활 편의성이 높은 용산구 서계동. 주택 입지는 좋으나 구릉지라는 지리적 한계를 갖추고 있으며 타 지역에 비해 근린생활시설 부족한 동네이기도 하다. 단독주택을 비롯해 다세대, 연립주택 등 오래된 저층 주택들이 다닥다닥 붙어 골목을 이루고 있는 이곳에 최근 시선을 사로잡는 노오란 집 한 채가 들어섰다. 1m 가량의 좁은 계단으로 이뤄진 골목을 올라가다 보면 오래된 은행나무 한 그루와 작은 공터가 나오는데, 우측으로 고개를 돌리면 노란색의 은행나무집을 발견할 수 있다. 서계동의 높은 언덕에 위치한 이 집은 원래 일제강점기 시대에 지어진 오래된 주택이었다. 연면적 286㎡의 건축물을 3개의 공간으로 나눠 사용해왔는데, 이 중 연면적 70㎡의 공간을 개축해 은행나무집을 완성했다.

은행나무집을 설계한 양근보 건축가는 “이 집을 처음 봤을 땐 기와지붕이 내려앉아 구조보강이 시급한 상태였으며, 굽이굽이 나 있는 비좁은 골목 안쪽에 위치해 있어 접근성도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지리적 단점을 살릴 수 있는 설계에 집중하기로 했고 두 가지 묘안을 생각해 냈다. 하나는 이 집의 상징이기도 한 은행나무와 작은 공터를 연결하는 옥상 전망 데크를 만드는 것으로 구릉지의 특성을 극대화해 서울역 일대를 조망할 수 있는 숨은 명소를 조성하고자 했다. 

다른 하나는 구릉지에 지어진 건물 특성상 경사로 인해 바닥에 단차가 생길 수 있는데, 이러한 단차와 이동식 벽체를 활용해 주민 회의, 전시, 워크샵, 영화상영 등 다양한 행사가 가능한 가변적인 공간을 계획했다.

목재 데크와 노란 외벽이 조화로운 외관

은행나무집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은행잎을 닮은 노란색 외관과 목재 데크와의 조화. 서계동 골목에 활기를 더하는 이 집엔 주민들을 위한 배려가 곳곳에 묻어있다. 집 앞 작은 공터에는 은행나무집 지붕까지 이어지는 목재 평상을 조성해 주민들이 편히 쉴 수 있는 공유 쉼터를 마련했다. 목재 데크로 마감한 이곳은 휴게용 평상, 계단식 전망 데크로 활용 가능하다. 외벽에는 격자무늬의 유리 마감을 더해 외부에서도 내부 모습을 들여다 볼 수 있게 만들었다. 이는 좁은 골목의 한계를 극복하면서 개방감과 접근성 높이는 데 효과적이다.

내부 인테리어는 외부와의 통일성을 강조하기 위해 멀바우 원목마루로 마감했으며 천장을 대나무 원목마루로 연출한 것이 눈길을 끈다. 2개의 이동식 벽체를 사용해 1층을 2개의 공유공간과 부엌으로 나눴다. 

주민들이 즐기는 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

은행나무집에서는 서울역 일대를 바라보며 주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라이브 공연과 전시가 진행되고 있다. 

양근보 건축가는 “은행나무집은 문화생활에 소외된 주민들의 갈증을 해소해주는 서계동의 등대 같은 건축물을 만들고자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주민들이 옥상에서 돗자리를 펴놓고 이웃과 담소를 나누고, 내부에서는 스포츠경기나 영화를 함께 즐기는 등 자유롭게 오가며 문화생활을 즐기는 공간이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서계동이란 외진 동네에 활력을 주는 공유문화시설로서 은행나무집이 더욱 온기 가득한 곳으로 자리잡기를 고대해 본다.  


전체댓글 0

  • 660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후된 동네를 환히 밝히는 언덕 위 샛노란 이층집, 은행나무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