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2(목)
 

 

 

임업단체총연합회(회장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는 오늘(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산림과 목재의 역할'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행사는 소병훈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과 임업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하고 산림조합중앙회와 한국산림과학회 주관으로 열렸으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재갑 의원, 윤준병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임업·목재산업 관련 기관과 단체, 학회 인사가 참석, 강연과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기조강연은 이우균 고려대 교수가 '지속가능한 산림경영 확립을 통한 탄소중립 기여와 국민경제 파급효과'를 주제로 진행했습니다.

이어서 ▲심상택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 ▲김수민 연세대 교수 ▲김한호 서울대 교수가 탄소중립을 위한 산림의 역할과 과제, 목재이용 확대와 임업금융 활성화를 통한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하는 방안 등을 주제로 발표했습니다.

이어진 토론에선 오세창 대구대학교 교수(한국목재공학회장)가 좌장을 맡아산림과 목재의 공익적 기능 강화를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소병훈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은 축사에서 "탄소 배출로 인해 가속화되고 있는 기후변화로 인해 산림과 임업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면서 "지속가능한 산림환경 구축을 통해 산림의 탄소흡수 기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최창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기후변화협약에 따라 국내 산림에서 수확된 목재제품은 탄소저장고로 인정받고 있으나 국내 목재자급률은 수년째 16%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국산목재 이용을 확대해 탄소중립 달성과 임업·목재산업의 발전을 이룰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전체댓글 0

  • 306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목재 이용한 탄소중립 방안 모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