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14(목)
 

강원 양구군은 양구읍 동수리에 한옥마을인 평화빌리지를 조성한다고 7일 밝혔다.

 


SSC_20230307101257_O2.png

 

평화빌리지 조성 사업은 한옥을 테마로 한 체험형 숙박시설 24채와 커뮤니티 공간, 공동이용 공간 등으로 이뤄진 연면적 1624㎡ 규모의 한옥마을을 만드는 게 골자다. 완공 목표 시기는 2025년 12월이고, 국비 70억원·도비 9억원·군비 21억원 등 총 100억원이 투입된다.


양구군은 2027년 동서고속화철도 개통에 따른 유동 인구 증가를 기대하며 평화빌리지 조성 사업을 기획했다. 양구군 관계자는 “한옥마을을 조성해 관광객 유치와 더불어 도시민의 정착을 유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화빌리지 조성 사업은 지난해 9월 행정안전부 주관 특수상황 지역개발 신규사업으로 선정됐고, 지난 1월 투자심사를 마쳤다. 양구군은 올해 하반기 설계를 완료한 뒤 내년 3월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영배 양구군 관광개발팀장은 “평화빌리지가 조성되면 양구에서 일주일 살기, 한 달 살기 프로그램 등으로 외지인들을 유입해 지방소멸에 대응하고, 지역경제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37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구 한옥마을 ‘한달 살기’…100억 들여 빌리지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