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14(목)
 

지난해까지 경복궁 서측 도시재생지원센터로 운영되던 공공한옥이 전시공간으로 새 단장하고 지역명과 번지수를 그대로 살린 '누하동 259'라는 이름으로 첫 전시를 선보인다.

 

NISI20230307_0001211412_web.jpg

 

서울시는 종로구 누하동에 위치한 '누하동 259'에서 8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현대미술가 이진경 작가 초대전 '오늘이 오늘이소서' 전시를 연다.

 

NISI20230307_0001211414_web.jpg

 

시는 기존에 경복궁 서측 도시재생활성화계획구역 내 공공한옥 '누하동 259'를 도시재생지원센터로 운영하며 주민소통 및 공동체 활성화 지원 장소로 이용해 오다 올해부터는 시민을 위한 전시, 워크숍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공간으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


전통과 한국적인 것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작가 이진경은 삶 속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존재를 치유의 시선으로 어루만진다. 간장이 담긴 작은 종지에도 존재감을, 밥그릇 안에는 삶에 대한 따듯한 마음을 담는다. 이번 전시에서는 따뜻하고 소박한 시선으로 현대인의 일상을 바라보게 하는 회화 작품 10여점을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 화요일은 휴관한다.


이번 초대전을 시작으로 '누하동 259'에서는 앞으로도 다채로운 전시를 비롯해 요가, 차 시음회, 북토크 등 시민 참여형 워크숍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누하동 259' SNS를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 참여를 선착순으로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는 현재 시내에 공공한옥 총 34개소를 운영 중이다. 그중 하나인 '누하동 259'는 경복궁 서측 공동체 활성화 계획 수립 및 공동체 활성화 용역이 종료되면서 올해 하반기부터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서촌 글로벌라운지'로 운영될 예정이다. 상반기에는 시민들을 위한 열린 전시공간으로 제공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서울시가 운영 중인 공공한옥을 앞으로 시민이 한옥을 더욱 친근하게 느끼고, 한옥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다채롭게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44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공공한옥, 전시공간으로 새 단장…이진경 작가 초대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