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14(목)
 

전북대학교 한옥이 프랑스에 자리한다.

14일 전북대는 프랑스 케이가든협회와 협약을 맺고, 프랑스 주요 도시에 한국 전통 정자와 정원을 조성키로 했다.

케이가든협회는 지난해 6월 한국 정원을 중심으로 진화하는 유럽의 생태학 및 문화 프로젝트를 위해 프랑스 상원의 요청으로 설립된 단체다. 한국 정원 조성과 관련한 이번 협약은 프랑스 상원과 대한민국 국회의 상호 교류 일환으로 이뤄졌다.

이날 협약에 따라 대학은 프랑스 주요 도시에 한국 전통 정자와 정원은 조성하고, 학생·연구자 및 문화 교류를 하게 된다. 또 한옥건축 기술력 수출을 시작으로, 기술진과 재료 지원, 홍보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양오봉 총장은 “대학이 보유한 한옥교육역량과 자원을 적극 활용해 협약 기관과 전 세계 한옥 건축 분야 R&D 구축에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hum_li_news_774169_0.jpg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45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대 한옥, 이번에는 프랑스 공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