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14(목)
 

괴산군(군수 송인헌)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기반 조성과 국산 목재수요 대처를 위해 '2023년도 봄철 조림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1387879_1198095_4421.jpg

 

'2023년 봄철 조림사업'은 총 21억원을 투입해 ▷산업용재 공급과 단기소득을 위한 경제림조림(200㏊) ▷주요도로변·관광지 및 생활권 주변 등 경관조성을 위한 큰나무 조림(50㏊) ▷안정적 밀원 공급을 위한 밀원수림 조성(10㏊) ▷생활권 주변 유휴토지 및 공공 녹지 등에 나무심기 확대를 통한 탄소저감조림(20㏊) ▷군유림 밀원단지조성을 위한 지역특화조림(2㏊) 등 총 282㏊ 규모로 시행된다.


괴산군은 조림 수종이 건강하게 활착할 수 있도록 오는 4월 말까지 약 65만 본을 식재 완료할 예정으로, 탄소 저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느티나무 1그루는 연간 이산화탄소 2.5톤을 흡수하고, 성인 7명의 연간 필요 산소량인 1.8톤의 산소를 방출한다.


조림 완료 후에는 풀베기, 덩굴제거, 어린나무 가꾸기 등의 사후관리를 통해 지속적으로 산림을 가꿔나갈 계획이다.


군은 봄철 조림사업을 통해 급변하는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2030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핵심 자원을 조성할 예정이다.


우창희 괴산군 정원산림과장은 "조림사업을 통해 탄소중립 기반과 안정적 국산 목재 공급 체계를 마련하고 임업소득 증대와 쾌적한 산림경관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군은 '국산목재 목조건축 실연사업'을 통해 2025년까지 '탄소중립센터'를 건립하며 목조건축물의 우수성과 함께 국산목재를 활용한 탄소중립 실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47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괴산군, 나무 65만그루 심어 국산목재 공급체계·탄소중립 기반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